PERSONA

휘화서음(輝畵書音), 살아있는 이야기

오늘보다 아름다운 나와 당신을 상상합니다.

 

을미년 새해를 맞아 새로운 목표를 세우는 나와 가족들에게 소개합니다.

내 스승은 일년의 계획을 세우지 않는 자, 실패를 계획하는 것이라고 일침하셨습니다.

숲의 가족들은 좋은 계획을 가지고 시작하고 있습니까?

 

어느 맑은 봄날, 바람에 이리저리 휘날리는 나뭇가지를 바라보며 제자가 물었다.

스승님 저것은 나뭇가지가 움직이는 겁니까 바람이 움직이는 겁니까

스승은 제자가 가리키는 곳은 보지도 않은 채 웃으며 말했다.

무릇 움직이는 것은 나뭇가지도 아니고 바람도 아니며 네 마음 뿐이다.

 

어느 깊은 가을밤, 잠에서 깨어난 제자가 울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본 스승이 기이하게 여겨 제자에게 물었다.

 

“무서운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리 슬피 우느냐?”

제자는 흐르는 눈물을 닦아내며 나지막이 말했다.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How to learn any language in six months by Chris Lonsdale arrow-right
Next post

arrow-left 2015년 을미년 (乙未年) 새해의 휘호는 관해난수입니다.
Previous post

댓글 남기기